NEWS

자연친화 수제 원단 패브릭 브랜드‘오리고’, 리틀 포레스트 이서진 앞치마로 화제

• 북마크: 27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가 찾아왔다. 아직은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는 날씨지만 벌써부터 많은 사람들은 가을을 맞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선선한 날씨가 지속되는 가을은 여름과 달리 부드럽고 따뜻한 느낌의 소재와 패턴들을 사용한 아이템들을 사용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이에 따른 대표적인 아이템 중 하나는 ‘패브릭(fabric) 원단’이다. 전반적인 섬유 제품을 가리키는 패브릭은 옷, 쿠션, 커튼, 가구, 가방 등 다양한 제품에 적용되며 일상생활 곳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패브릭 제품을 선택할 때는 디자인, 가격 등을 고려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제품의 ‘안전함’을 1순위로 생각해야 한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전 연령대가 사용하는 제품인 패브릭 제품은 직접 살에 닿아도 피부 알레르기 등 인체에 해가 가지 않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이에 최근 안전함을 살린 자연 친화 수제 원단 패브릭 브랜드로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자연친화 패브릭 브랜드로 ‘오리고’가 주목을 받고 있다. 오리고는 자연에서 얻은 영감을 활용한 컬러와 디자인으로 감성을 힐링할 수 있는 컬러스타일링 패브릭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육아 예능인 리틀 포레스트에 등장할 만큼 오리고 제품은 아이들이 입에 넣고 놀아도 인체에 무해한 안전한 제품을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쿠키뉴스’ 정상호 기자 kukiman@kukinews.com

27 권장
comments icon0 댓글
노트 0
조회수 133
bookmark icon

댓글 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