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p

[가정생활백서] 패브릭·가죽 세탁법…천 가방은 찬물에 주방세재로 살살

• 북마크: 53


무심코 샀는데 막상 더러워졌을 때 어떻게 빨아야 할지 난감한 물건들이 있다. 천으로 된 지갑이나 가방 파스텔톤 우산 가죽을 덧댄 캔버스화 등이 그렇다. 집에서 할 수 있는 관리법을 알아본다.

◇ 패브릭 지갑=최선의 방법은 더러운 것이 묻었을 때 바로 닦아 내는 것. 대부분 안쪽에 가죽이 덧대어져 있거나 테두리가 가죽으로 싸여 있기 때문에 물에 넣고 빨았다가는 자칫 모양이 틀어질 수 있다.

따라서 더러워진 지갑은 중성세제(울샴푸나 주방세제)를 스펀지나 수건에 묻혀 오염된 부분만 살살 문질러 닦는다. 칫솔로 문지를 경우 원단이 상할 수 있고 세제를 너무 많이 묻히면 천에 스며들어 얼룩이 질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더러움이 어느 정도 제거되면 물에 적셔 꼭 짠 수건으로 두드려 세제액을 빼낸다.

◇ 패브릭 가방=물빨래를 할 수 있지만 제작과정에서 저염처리(낮은 온도에서 염색하는 것)를 하기 때문에 뜨거운 물에 담그면 물이 빠진다. 반드시 찬물에 중성세제로 세탁하되 더러움이 심하다면 울샴푸보다 세척력이 좋은 주방세제로 세탁한다.

건조하는 동안에도 물이 빠지거나 물이 들 수 있으므로 마지막으로 헹굴 때 레이온 울 등의 동물성 섬유는 식초 물(세수대야 분량의 물에 식초를 소주잔 한 잔 정도)을 사용한다. 면 마 등 식물성 섬유는 소금물(세숫대야 분량의 물에 소주잔 두 잔 분량의 소금)에 담갔다 그늘에 말린다.

◇ 여러 소재가 섞인 운동화=가죽을 덧댄 캔버스화처럼 여러 소재가 섞인 운동화는 소재에 따라 세탁법을 달리해야 한다. 이럴 때 유용한 것이 신발 클리너. 시중에 나와 있는 무스 타입의 다목적 클리너는 캔버스 나일론 가죽 소재 운동화에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물빨래할 필요 없이 흔들어 뿌린 다음 뚜껑에 달린 솔로 문지르고 헝겊으로 닦아내면 그만이다.

나일론 망사 소재에 적합한 젤 타입 클리너도 나와 있다. 운동화 속까지 깨끗이 세탁하고 싶을 때는 가죽 보호제를 운동화 가죽 부분에 바르고 세제를 푼 물에 재빨리 세탁하면 손상을 적게 하면서 깨끗하게 빨 수 있다.

◇ 가죽 가방=더러워진 부분에 분무기로 물을 살짝 뿌린 뒤 가죽 전용 클리너를 스펀지에 묻혀 손으로 문질러 거품을 낸 뒤 닦아 준다. 인조 가죽에도 사용할 수 있지만 가죽 가공방법에 따라 색이 묻어날 수 있으므로 사용 전에 안 보이는 부분에 먼저 테스트를 해본다.

[출처:중앙일보]

53 권장
comments icon0 댓글
노트 0
조회수 648
bookmark icon

댓글 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