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Tip

Home » Tip

5 게시
책갈피?삭제하시겠습니까?

[가정생활백서] 패브릭·가죽 세탁법…천 가방은 찬물에 주방세재로 살살

 - 

무심코 샀는데 막상 더러워졌을 때 어떻게 빨아야 할지 난감한 물건들이 있다. 천으로 된 지갑이나 가방 파스텔톤 우산 가죽을 덧댄 캔버스화 등이 그렇다. 집에서 할 수 있는 관리법을 알아본다. ◇ 패브릭 지갑=최선의 방법은 더러운 것이 묻었을 때 바로 닦아 내는 것. 대부분 안쪽에 가죽이 덧대어져 있거나 테두리가 가죽으로 싸여 있기 때문에 물에 넣고 빨았다가는 자칫 모양이 틀어질 수 있다. 따라서 더러워진 지갑은 중성세제(울샴푸나 주방세제)를 스펀지나 수건에 묻혀... 더 보기 »

책갈피?삭제하시겠습니까?

화학물질 없이 관리하세요! 겨울철 친환경 패브릭 관리법

 - 

집 안 곳곳에 숨어 있는 세균과 집먼지진드기는 한 번 생기기 시작하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겨울에는 특히 환기가 쉽지 않아 탁한 공기로 가득 찬 실내에서 난방을 계속하면 먼지가 쌓이고 공기가 건조해져 호흡기질환에 걸리기 쉽다. 카펫·침구를 친환경적으로 관리하는 방법을 알아보았다. Chapter 1 세탁이 불편한 카펫 관리카펫은 먼지나 이물질이 잘 끼어 쉽게 더러워지지만 세탁하기가 쉽지 않다. 손질과 관리를 소홀히 하면 카펫의 기본 기능은 물론 수명에 많은 영... 더 보기 »

책갈피?삭제하시겠습니까?

겨울 패브릭 보관법 ‘이불 & 카펫’

 - 

봄/이/ 다/가/온/다 이불 세탁법  소재에 따라 세탁방법도 달라져 극세사 이불은 45℃ 이하의 물에 세탁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극세사 이불의 소재는 폴리에스테르가 대부분이라 45℃ 이상의 물에서 세탁을 하면 털이 뭉치거나 소재가 줄어드는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양모이불은 홑청만 세탁하고 속통은 세탁하지 않는다. 속통 세탁을 잘못하면 양모가 뭉쳐 사용이 불가능해진다. 양모를 습기가 찬 상태로 오래 방치하면 양모에 함유된 지방이 변질되어 악취가 날 수 있다.... 더 보기 »

사람과 가장 가까운 소재 패브릭 인테리어

 - 

어떤 소재에서 가장 익숙함을 느끼는가? 아마 패브릭이 아닐까. 매일 입는 옷, 매일 덮는 이불 등 패브릭은 우리가 가장 가까이하며 빈번하게 접촉하는 소재이다. 그래서 인테리어에도 패브릭을 활용하면 편안함을 주는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색상와 패턴, 소재 디자인의 다양성으로 선택의 폭이 아주 넓다. 우리가 옷으로 정체성을 표현하 듯, 공간도 다양한 패브릭을 바꿔가며 계절감, 사용자의 취향, 추구하는 스타일 등을 표현할 수 있다. 커튼, 카펫, 침구류 등 ... 더 보기 »

책갈피?삭제하시겠습니까?

환경·건강을 한번 더 생각하다! 친환경 패브릭

 - 

최근에는 패브릭의 디자인만을 고려하는 것이 아니라 건강까지 생각하는 추세. 아토피 아이들도 안심할 수 있는 오가닉 원단으로 건강과 인테리어를 동시에 만족시켜줄 수 있다. | 친환경 원단 다루는 노하우 | 패브릭 전용 워터 뿌리기 40℃ 정도의 미온수에 한 시간 정도 오가닉 천을 담가두었다 주물러 두세 번 헹군 다음 선 세탁을 하는데 이때 마지막 헹굼에서 리넨 워터나 플로랄 워터 등을 넣어주면 좋다. 또한 다림질할 때 다림질 워터를 뿌려주면 훨씬 잘 다려질 뿐만 ... 더 보기 »